韓 콘텐츠, 일본에도 한국여행‘다시 봄(春)’을!

- 관광공사, ‘오사카 한국 문화관광 시리즈 세미나’개최 -

작성일 : 2018-02-26 10:50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사장직무대행 강옥희) 오사카지사는 평창올림픽으로 높아진 한국관광 인지도를 활용하여, 일본의 한국여행 붐업을 위한 ‘오사카 한국 문화관광 시리즈 세미나’를 2월부터 5회간 추진한다.

 

  지역 유력 문화강좌 기관인 ‘OBP(Osaka Business Park)아카데미아’와 연계하여 개최하는 세미나는 한국의 음식, 한옥, 차문화 등 전통문화에서, 뷰티메이크업, K-POP등 최신 트렌드까지 아우르는 한국의 문화관광 콘텐츠에 대해, 분야별 전문가를 한국에서 직접 초빙하여 소개하고, 이를 여행 프로그램화함으로써 개별여행객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 21일에는 첫 회로 ‘한방 티테라피–나의 체질에 맞는 한방차는?’을 주제로 개최되었다. 한국의 ‘티테라피’ 까페 이은경 대표가 한방차의 역사, 체질에 맞는 한방차 선택법, 시음회 등의 내용으로 세미나를 진행하였는데, 온라인 접수 시작 3시간여 만에 접수 마감될 정도로 현지 일본인들의 높은 관심을 보였다.

 

  공사는 이어서, 4월에는 한국 스타일의 메이크업을 선보이는 한류뷰티메이크업 세미나,  6월에는 한국식문화 소개 등 지속적으로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세미나에 소개된 콘텐츠들을 SNS를 활용하여 지속적으로 발신하고 테마별 맞춤상품으로도 개발, 판촉함으로써, 일본인관광객의 실질적인 방한 유치로 이어갈 계획이다.

 

  한국관광공사 이병찬 오사카지사장은 “작년부터 이어진 북한미사일 문제 등으로 한국으로의 단체여행 침체는 지속되고 있으나, 개별여행객들을 중심으로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높으며 실제 개별여행객의 한국여행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이들 층을 타깃으로 신뢰도가 높은 지역 유력 문화강좌 기관과 연계함으로써,  한국 관광콘텐츠에 대한 이슈화, 실제 소비자들의 체험과 입소문을 통한 한국여행 붐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2017년 한 해 동안 관광목적지로서의 한국의 경쟁력, 공사의 광고홍보활동 영향력 등을 조사 분석한 ‘2017 한국관광 광고홍보 마케팅 효과조사’를 발표한 바 있으며, 이 가운데 일본의 한국관광 인지도는 2016년 56.0%에서 8.8%포인트 상승한 64.8%로,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작년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관광객은 231만명으로, 전년대비 0.6% 상승하였다.

 

<저작권자 © e이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대한민국 미래환경을 생각하는, e이지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전,아00329 / 발행인 : 김귀숙 / 편집인 : 김귀숙
< 미래환경을 생각합니다 ⓒ e이지뉴스 & http://www.i-e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