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회식 ‘국민 반다비’ 뜬다

- 반다비 탈인형 착용자 “국민 반다비” 공개 모집, 선발된 12팀 개회식 출연자로 활동 - 서로를 응원하는 2인이 한 팀을 이루어 패럴림픽 성화봉송 컨셉 ‘동행’ 실천

작성일 : 2018-02-26 16:35

 

올림픽 마스코트 수호랑에게 바톤을 넘겨받은 반다비가 본격 패럴림픽 알리기에 나섰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는 내달 9일부터 18일까지 개최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개회식에 출연하는 반다비 탈인형 착용자를 대국민 모집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선발된 국민 반다비는 식전 개회식에 참석하는 손님과 선수를 맞이하고, 공식행사에도 참여하여 패럴림픽의 의미를 더욱 부각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국민 반다비 모집정보는 대회 공식홈페이지(http://www.PyeongChang2018.com)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의 이벤트게시물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며, 2월 26일 부터  3월 1일까지 신청, 선발 결과는 3월 3일 페이스북 이벤트게시물 댓글을 통해 발표된다.


총 12팀을 선발하는 이번 국민 반다비 모집은 패럴림픽 성화봉송의 컨셉인 ‘동행’의 취지에 따라 부모, 친구, 선후배 등 서로를 응원하는 사람 2인이 1팀으로 구성하여 신청하는 방식이다. 각 팀은 탈인형 착용자 1인, 관리자 1인이 동행하며 국민 반다비로써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평창에서 야간 홍보활동이 주요 역할이기 때문에 강한 지원동기와 신체 요건이(신장 165cm ~ 175cm, 보통체격 등) 필수적이므로 참가 자격에 대한 세심한 확인이 필요하다. 또한, 3월 7일 리허설 및 3월 9일 본행사에 참가할 수 있는 시간적 여건이 가능한지도 따져보아야 한다.


조직위에서는 선발된 국민 반다비에게 소정의 활동비, 교통비, 식사, 반다비 선물패키지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반다비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의 마스코트로 반달가슴곰을 모티브로 하고 있으며, 평등과 화합을 상징하여 패럴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이 자신의 한계를 뛰어넘을 수 있도록 이들을 열정으로 응원한다. 패럴림픽은 3월 9일부터 18일까지 평창, 정선, 강릉에서 6개 종목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올림픽 기간 동안 수호랑이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평창올림픽과 대한민국을 알렸다. 진정한 올림픽의 완성은 패럴림픽의 성공이기 때문에 곧 다가올 패럴림픽에서는 반다비가 그 선두에 서서 세계인을 감동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e이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대한민국 미래환경을 생각하는, e이지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전,아00329 / 발행인 : 김귀숙 / 편집인 : 김귀숙
< 미래환경을 생각합니다 ⓒ e이지뉴스 & http://www.i-e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