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스마트 Zero 에너지 도시 3050 실현 총력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50%까지 대폭 확대

작성일 : 2018-02-02 17:09 수정일 : 2018-02-03 17:30

대전광역시가 ‘스마트 Zero 에너지 도시 3050’실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시는 1일 오전 시청 다목적실에서 이재관 시장 권한대행과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안점검회의를 개최하고,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50%(500㎿)까지 대폭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먼저 녹색건축물 확산을 위해 BEMS(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 의무제 및 에너지 효율등급, Zero 에너지 인증제 등을 포함한‘녹색건축물 조성 지원조례’를 제정하고,‘녹색건축물 조성계획’을 수립해 에너지 소비 비중이 높은 가정용, 상업용건물에 대한 에너지 절감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 공공기관 주차장 및 공동 차고 등 유휴지를 추가로 발굴, 사회적기업, 협동조합등 투자 유치를 통해 태양광 발전을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이외에도 주택과 공공건물 등에 신재생에너지 설치 시 사업비 지원, 건축 인허가시 신재생에너지 설치를 권장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노력해 나갈 방침이다. 이재관 시장 권한대행은“신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해 에너지 수입 부담도 줄이고,환경도 고려하는 스마트 제로 에너지 도시 실현이 필요하다”며“‘스마트 Zero 에너지 도시 3050’실현은 에너지산업과 한 부서에 국한되지 않고 자치구를 포함한 전 실국에 관계되는 일이기 때문에 모두가 합심해서 제도를 정비하고, 예산을확보하는 등 사업추진에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대전광역시의 이와같은 노력은 정부의 정책에 발맞춰 시행되는 것으로 보아진다.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은 세종시에서 열린 '국가균형발전 비전 선포식'에 참석하기에 앞서 취임 후 처음으로 10대 그룹중 한 곳인 충청북도 진천군에 위치한 태양광 모듈 개발업체인 한화큐셀 진천공장을 방문하였고, 송기섭 진천군수와의 면담에서 진천군수가 "한화큐셀공장에서 이시종지사 등 참석자들과 환담이 진행됐다"며 말하자 문 대통령은 "태양광 산업이 발전할수 있도록 정부도 할수 있는 지원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답하였고, 문 대통령의 이와같은 답은 각 지자체에서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실현, 개발에 힘을 보태주었다.

 

이처럼 대전시가 발표한 정책 "스마트 Zero 에너지 도시 3050"이 단순히 정책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있어 큰 영향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 E환경문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대한민국 미래환경을 생각하는, E환경문화>

 

<저작권자 © e이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대한민국 미래환경을 생각하는, e이지뉴스>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대전,아00329 / 발행인 : 김귀숙 / 편집인 : 김귀숙
< 미래환경을 생각합니다 ⓒ e이지뉴스 & http://www.i-eg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